메뉴 건너뛰기

  • 하동군청
  • 하동군문화관광
  • 디카시백일장

park_bullet.png  문학관 소개


 

문학관소개_img1.jpg

 

박경리 문학관은 대하소설 『토지』의 작가 박경리의 업적을 기리고 선양하기 위해 지상 1층 연면적 307.4㎡ 규모의 기와 한식목구조로 2016년 5월 4일 개관하였다. 문학관에는 선생이 평소 사용하거나 아끼던 유품 41점과 각 출판사가 발행한 소설 『토지』 전질, 초상화, 영상물, 『토지』 속 인물지도 등이 전시되어 있으며, 문학관 마당에는 박경리 선생 전신동상이 세워져 있다.

 

유품_소.jpg

유품으로는 생전에 사용하던 재봉틀, 육필원고, 국어사전, 책상, 원피스와 자켓 등 의복, 안경, 돋보기, 만년필과 볼펜 등 필기구, 문패, 그림부채, 도자기, 담배와 재떨이, 가죽장갑, 그림엽서 등이 있다. 또 소설 『토지』 전질 외에도 선생의 주요 문학작품과 관련 자료와 함께 평사리를 배경으로 한 사진, 이미지, 평사리 공간지도 등도 함께 전시되고 있다.

 

앞서 2004년 문을 열었던 평사리문학관은 세미나동으로 새롭게 단장해 다양한 문학행사와 체험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.

 

소설 『토지』의 기둥은 왜 평사리인가

 

왜평사리.jpg

 

"역사적, 민족적 상처를 안은 민족의 영상 지라산과 국토의 혈맥 섬진강ㅡ

지리산을 업고 섬진강을 안은 지역 중 만석지기 두엇은 낼 수 있는 넓은 농토ㅡ

또한 통영 출신의 작가 박경리가 경상도 방업을 풀어 놓을 수 있는 지역ㅡ

이 모든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는 곳이 평사리였다."

 

"악양동천, 화개동천, 청학동천 근현대사가 소용돌이치는 골짝 골짝, 여울물이 휘감아 도는 언덕 아래, 박경리의 평사리 문학관, 나림 이병주 문학관 등 대토를 마련하였고, 문인들의 수결을 모아 문학제전을 해마다 열어오며 그 책임과 사명을 다하는 하동군민의 이름으로 문학수도 하동을 선언합니다."

 

ㅡ<문학수도 하동 선언문> 중에서. 2009.10.10

 

평사리들녘.jpg

 

위로